'오이소박이국수'에 해당되는 글 1건

아삭아삭, 바로 담가 먹는 오이소박이 드셔보세요

김치 블로그/김치 맛보기   -  2010/01/19 10:02

요즘 강추위 때문에 밖에 나가기 괴롭죠. 약속을 잡으려고 해도 바깥바람에 어딜 가야하나 고민도 많아지고요. 추위를 피해 집에 있는 경우가 다른 때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도 제법 늘었어요. 1월은 한창 김장김치가 잘 익어 맛있을 때이지만, 늘 삼시세끼 밥상에 올라오는 김치가 비슷한 건 살짝 지루한 일이죠. 이럴 때 싱싱한 김치를 간단하게 담가 바로 상에 올려보시는 건 어때요?

오늘 '오이소박이'를 소개드립니다. 오이의 아삭아삭 씹히는 맛과 시원한 국물이 특징입니다. 익힐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김치를 담근 즉시 상에 내어도 좋아요.
 
오이소박이에 들어가는 재료들을 공개합니다.

오이 10개

굵은 소금 1/2컵 (80g)
물 3L
대파 1뿌리
부추 100g
마늘 1통
생강 1톨
고춧가루 2/1컵
소금 1큰술
설탕 1작은술
cucumber
cucumber by viZZZual.com 저작자 표시

씨가 들어 있지 않은 오이에 칼집을 넣고 소를 채워 익힌 오이소박이는 다른 김치에 비해 빨리 시어지고 찌갯감으로도 적당치 않으므로 그때그때 먹을 만큼만 담급니다. 또 오이를 잘 절여야 물러지지 않고 끝까지 먹을 수 있어요. 칼집은 세 번 넣는 것이 소를 덜 빠지게 하지만 많이 할 때는 위에서 십자로 넣습니다.
담백하고 산뜻한 맛이 나도록 젓갈을 넣지 않는 것이 좋아요. 담글 때 열무를 켜켜로 같이 넣으면 시원하고 푸짐하지요. 소는 주로 부추를 송송 썰어서 쓰지만 궁중에서는 오이 자투리를 절여서 다진 것을 넣어 담갔다고 합니다.

재료를 손질해보아요.

1. 오이는 갸름하고 곧고 씨가 적은 것으로 골라 소금으로 결을 문질러 씻어줍니다.
2. 5cm 길이로 토막을 내어 가운데 칼집을 넣습니다. 삼각진 오이는 길게 3번, 둥근 것은 십자로 넣어주세요.
3. 부추는 깨끗이 다듬어서 흐르는 물에 줄기 쪽을 양손으로 모아 잡고 비비면서 씻어 냅니다.
4. 칼집 넣은 오이에 소금물을 짭짤하게 만들어서 잠기도록 두고 3~4시간 충분히 절입니다.
5. 부추는 1cm 폭으로 송송 썰고 파, 마늘, 생강은 곱게 다집니다.

오이 소박이를 담근 뒤 너무 오래 두고 먹으면 오이 색깔이 누렇게 변해 김치 본래의 맛을 잃기 십상이죠. 겨울철에 오이소박이를 담글 때는 무 채를 소금에 살짝 절여 물기를 가볍게 짠 후 함께 버무려 넣으면 김치 맛이 한결 시원합니다. 건강에 좋은 양파도 곱게 채썰어 넣어도 좋아요. 그럼 맛있게 담그는 방법을 알아볼까요?

담그기

1. 오이의 양끝을 눌러서 칼집 사이가 쉽게 벌어질 정도로 절여지면 소쿠리에 쏟아 물기를 뺍니다. 빨리 하려면 마른 행주로 하나씩 싸서 물을 빼주면 되요.
2. 고춧가루에 물 3큰술을 넣고 불린 후 부추, 준비한 양념, 소금, 설탕을 넣고 버무립니다.
3. 오이의 칼집 사이에 소 양념을 빠져 나오지 않을 정도로 채웁니다.
4. 항아리에 꼭꼭 눌러 담아 떠오르지 않도록 무거운 것으로 누르고 양념한 그릇에 소금물을 타서 헹구어 국물을 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더 특별한 오이소박이를 원한다면?

색깔도 예쁘고 맛도 개운한 파프리카 오이소박이는 어떠세요? 색깔 별로 채썰어 넣은 파프리카의 색과 향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김치입니다. 상큼한 오이에 파프리카 향이 더해져 개운하고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어요. 부추 소를 넣어 담그는 대신 소를 파프리카를 채썰어 넣어 고춧가루를 좀 덜 넣고 국물을 만들어 부으면 되지요. 단, 이 김치는 시어지면 맛이 떨어지니 2~3일 정도 분량으로 조금씩만 담가 먹으면 좋다고 합니다.



혹은 정성껏 만든 한울 김치를 이용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HACCP'과 '한국 전통식품' 인증을 받은 100% 우리 농산물 김치랍니다. 한울김치 구입하러 바로가기 ^0^ 


2010/01/19 10:02 2010/01/19 10:02
세계 최초 김치 미디어 '김치블로그'

최근 트랙백

보관함